정부는 소프트웨어 데이터베이스 정보처리 부가가치통신망등
정보산업분야의 창업기업에 대해 소득공제혜택을 확대하고 투자준비금
기술개발준비금등을 손비처리하는등 세제상의 지원을 확대키로 했다.

또 현재 제조업에 비해 1%포인트가량 높게 적용되고 있는 일반당좌대월및
대출금리를 제조업수준으로 낮추는 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20일 경제기획원 상공부등 관계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금주중
정보산업발전민간협의회(위원장 한갑수경제기획원차관)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정보산업육성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정부는 대만 싱가포르등 경쟁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돼 있는
국내정보산업을 육성하기위해 우선 이분야의 창업기업에 대해 창업이후
5년간에 걸쳐 50%의 소득세공제혜택을 주기로 했다.

또 소프트웨어 데이터베이스 정보처리 부가가치통신망등의 업종에 대해
기술개발투자를 늘릴수 있도록 중소기업과 같은 수준에서 기술개발준비금
투자준비금등을 손비처리하고 투자세액공제도 해줄 계획이다.

정부는 또 금융부담을 덜어주기위해 현재 이들 업종에 대해 제조업체보다
1%가량 높게 적용되고있는 일반당좌대월및 대출금리를 제조업과 같은
수준으로 낮추도록 금융당국에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광업및 제조업체에 한해 적용되고있는 특별감가상각제도를
정보산업분야에도 확대실시하고 정보산업에 대한 기술신용보증기금의
보증규모를 늘리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정보산업분야의 기술개발을 촉진하기위해 정보화투자진흥기금을
조성,기술개발및 정보화투자업체에 저리로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특히 정부투자기관및 은행들의 정보화사업에 일반기업들이 참여할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하고 이들 업종의 공장입지난을 해소하기위해 현재
경기도 용인에 조성중인 5만평규모의 소프트웨어단지외에 추가로 공단을
조성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