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신영 전 국무총리와 김동조 전 외무장관이 이번주초 기자회견을 갖
고 국민당 입당을 공식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당의 한 고위 관계자는 19일 "정주영 대표가 그동안 영입교섭을
직접 추진한 결과 최근 입당 약속을 받았다"면서 "노 전 총리와 김 전
장관은 이미 최고위원과 당 고문에 내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이들 외에도 전직 각료들은 물론 이종찬 의원의 새정치국
민연합 관계자 및 정호용 의원 그리고 민자당의 민정계 현역의원 2~3명에
대해서도 제휴 또는 영입교섭 작업이 깊숙이 추진되고 있으며 다음달 초
에는 그 윤곽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