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리아는19일 노성호부사장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하는 한편
계열사인 서광과 기획실을 통합,단일체제의 기획조정실을 발족시키는등
경영합리화를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고병헌 전대표이사는 이날자로 퇴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