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의 `민자당 탈당과 선거중립내각구성'' 결심표명으로 민자당
은 물론 청와대 행정부까지도 크게 동요하고 있다.

민자당에서는 반김영삼 세력 일부인사들이 긴밀한 모임을 갖고 노대통령
의 정식 탈당에 즈음 동조탈당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또 청와대 정부
등에서는 이제까지 국정운영의 큰틀을 마련해 왔던 긴급 `당정회의'' 등이
없어진 마당에 정당과의 정책협의를 어느차원에서 진행시켜야 할지 부심하
는 가운데 대통령선거를 앞둔 정부의 기능 역할문제에 대해서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민자당 김영삼총재 등 주류측은 정부 민자당의 동요 및 일
탈현상을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한다는 입장이나 노대통령 탈당 충격파를 조
기수습하기는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