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중거리 정상 이진일(경희대)선수가 남자 8백m서 대망의 결승에
진출했다.
또 미국은 이날 필드종목을 석권, 금메달 2개로 단독선두로 나섰다.
금메달 기대주 이진일은 17일 서울 잠실 주경기장에서 계속된 제4회
세계주니어 육상선수권대회 2일째 남자 8백m 2차 예선서 조 1위(1분48
초 91)를 마크,한국의 이 대회 출전사상 최초로 트랙종목결승에 오르
는 기염을 토했다.
줄곧 2위로 달리던 이선수는 2백m를 남기고 스퍼트,EUN의 토로콘니코
프를 1초02차로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