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와 민자당이 개각시기와 폭을 놓고 이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18일 상오 노태우대통령과 김영삼총재가 회동을 갖고 개각에 대한 최
종입장을 정리할 예정이어서 그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이날 회동에서 노대통령은 김총재가 개각시기를 못박고 총리경
질을 시사한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개각절차상 현실적으로 금
주내 개각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져 김총재의 반응여하
에 따라선 이날 회동이 담판형식이 될 가능성도 있다.
청와대측은 대선의 공정성 확보방안의 하나로 노대통령의 민자당탈당
및 중립적 선거관리방침 천명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대
선정국은 또다른 국면을 맞을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