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의류시장이 외국산 수입제품에 의해 대거 잠식당하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골프인구의 증가와 함께 골프의류시장도 연평균 30
~40%씩 성장,올해 시장규모가 2천억원대에 이를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나
외국산 유명브랜드의 골프의류 직수입이 급증하면서 국산브랜드제품이
설땅을 잃고있다.

올들어 마스터즈통상이 일본으로부터 스탠리블레이크제품의 수입판매에
나선것을 비롯해 <>화경실업이 일본의 링스 <>(주)명성이 미국의 보비존스
<>석교상사가 일본의 제이스등을 직수입하는등 수입판매되는
골프의류브랜드는 15종에 이르고 있다.

이들 직수입브랜드의 시장규모는 올해 약2백억원을 웃돌것으로 보여
시장점유율 10%이상을 차지할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외국산골프의류의 시장잠식이 가속화되면서 지난 90년부터
파르티망이란 브랜드로 시장에 참여했던 (주)화인이 올해 골프의류사업을
포기했다.

특히 직수입제품외에 외국브랜드를 도입,국내에서 생산하는 제품의
시장점유율은 무려 70%에 이르고 있는 실정이다.

이들 라이선스브랜드제품에는 <>코오롱상사의 재크니클라우스
<>동일레나운의 아놀드파머 <>서광의 라코스테 <>대농의 라일앤스코트
<>삼도물산의 라우라비아조티 <>하이파이브의 울시등이 있다. 앞으로
<>금경이 크리스찬디오르 <>화경실업이 링스브랜드제품을 선보일 예정이어서
외국브랜드의 골프의류시장잠식은 더욱 가속화될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