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국민당은 17일 김영삼민자당총재가 밝힌 단체장선거 연내불가방침에
반발,3당대표회담을 거부한데 이어 야당대표회담을 개최,대여투쟁을 위한
야권공조를 강화키로 했다.

양당은 이날 오후 서울가든호텔에서 사무총장회담을 열어 민자당에 맞선
야권공조를 재삼 확인하는 한편 대표회담을 오는 21일 갖기로 의견을
모았다.

야당이 이같이 등원거부방침을 굳히고 경우에 따라서는 장외공동투쟁도
불사할 것으로 보여 여야의 극한 대치가 장기화할 전망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