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이후 주가가 조정양상을 보이면서 근로자주식저축 가입자의
주식매수도 주춤해지고 있다.

17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대신증권의 경우 근로자주식저축을 통한
주식매수규모는 지난 8.24증시부양책이후 크게 늘어나 지난달말에는
98억9천만원으로 근로자주식저축의 주식편입비율이 51.0%나 됐으나
이달들어 추석연휴기간을 전후로하여 주식을 팔고 다시 현금으로 전환하는
사례가 늘면서 주식편입비율이 지난 16일 현재 37.6%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우증권의 경우에도 8.24부양책이후 근로자주식저축을 통한 주식매수가
꾸준히 늘어 주식편입비율이 지난달말에는 전월보다 6.1%포인트 증가한
46.0%에 달했으나 추석연휴를 전후로 주식매수가 둔화돼 지난16일 현재
주식편입비율은 48.0%에 머물고 있다.

럭키증권도 근로자주식저축을 통한 주식매수규모는 전체판매실적이
감소하는 가운데서도 비교적 꾸준한 신장세를 보여왔으나 추석연휴를
지나면서 가입자의 주식매수가 시들해져 지난 16일현재 주식매수규모는
1백48억원으로 추석연휴직전인 지난 9일의 1백46억원보다 불과 2억원
늘어난데 그치고있는 실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