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는 17일 주택가격의 안정기반을 지속시켜나가기위해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의 올해 주택건설할당물량을 5만여가구 추가배정,10월1일
부터 시행키로했다.

이번 추가배정은 당초30만가구수준을 유지키로했던 민간부문의
주택건설물량을 5만1천7백가구 늘린것으로 올해 주택건설할당물량은
공공부문 20만가구와 합쳐 55만1천7백가구로 확대됐다.

시도별 추가배정물량은 경기도 2만가구,서울시 1만1천가구,인천시
3백가구등 수도권에 전체의 60.5%인 3만1천3백가구가 집중배정됐으며
부산시에 5천가구,대전시와 전북에 각3천2백가구,경남에 3천가구등이
할당됐다.

건설부는 이같은 추가배정은 당초 할당된 물량에 비해 부족한 물량이
2만가구이상인 지역엔 부족물량의 45%를 채워주고 2만가구미만인 지역엔
30%,1만가구미만인 지역엔 20%를 기준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주택건설물량을 추가배정한것은 그동안 건설경기진정을 위해
불요불급한 건축을 제한하고 주택건설도 50만가구범위내에서 억제해온
결과,건설투자가 진정된 반면 수도권등의 주택가격이 불안정해지고
있는데 따른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