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위원장 박종근)은 17일오후2시 노총회관에서 "경제민주화를 위한
대토론회"를 열고 세제개혁과 금융실명제의 조속한 실시를 촉구했다.

이날 노총측은 토론자로 참석한 민자당 박재윤경제특보,민주당
장재식정책위의장,국민당 윤영탁정책위의장과 재무부 김용진세제실장,경실
련 서경석사무총장등에게 각 정당및 정부가 이를 대선공약 또는 정책으로
채택해줄것을 요청했다.

노총의 조한천정책실장은 "올바른 조세개혁 방향"이라는 주제발표에서
"현재 정부의 소득세제는 저소득자보다 고소득자에게 유리하게 돼있다"고
전제하고 "과세 서비스의 확대와 세율의 인하를 서둘러야 할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총의 이종완사무총장은 "금융실명제와 경제정의"라는 주제발표에서
"우리경제의 당면과제는 일부 기업들이 부동산투기등 비생산적인 방법으로
돈을 버는것이며 이를 본 근로자들의 노동의욕 저하"라고 분석하고
"불로소득의 최대원천이자 경제민주화의 최대 걸림돌인 "검은돈"의 유통을
막기위해 금융실명제의 실시가 선행돼야한다"고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