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최근 KBS의 불공정 편파보도에 대한 시청자들의
불만이 높아지면서 시청료거부운동이 다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와관련,일부 지방의회에서는 지난 7월부터 확대실시중인 시청료 통
합징수제를 거부하는 결의안을 잇따라 채택하고 있으며 종교-여성단체
에서도 `KBS시민감시단''을 구성,시청료 징수의 정당성여부를 묻는 헌법
소원을 준비하고 있다.
재야단체를 비롯한 시청자들은 최근 KBS방송 보도중 <>이동통신 사업
자선정 문제 <>민자당총재 취임식 생중계 문제등이 야당에 대한 비난과
정부-여당의 일방적 홍보내용으로 이루어져 공영방송으로서의 자세를 저
버렸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