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는 시내 31개동에 최근 무더기로 명예동장을 위촉, 동행정을 명
예동장과 함께 협의하도록해 일부 야당측이 연말 대통령선거에 대비한
포석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청주시에 따르면 지난 1일 시산하 31개동에 동당 6~10명씩의 지역 유
지들을 명예동장으로 선정. 2백73명에게 위촉장을 주었다는 것.

이들 명예동장들은 매일 돌아 가면서 동사무소에 출근, 동장으로부터
1일 행정보고를 받고 각종 민원과 동행정전반에 걸쳐 동장과 함께 결재
까지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대해 민주당등 이지역 야당지구당 관계자들은 "대통령선거를 앞두
고 명예통장을 통해 선심행정을 하려는 술책"이라고 비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