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충남 연기군 관권선거 폭로사건과 관련,사의를 표명한 이종국
충남지사의 후임에 홍선기 전 대전시장을 내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선기 충남지사 내정자는 대전 출신으로 아산-서산군수를 거쳐 정무
장관실 제1조정관,대전시장등을 지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