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는 17일 현재 30만호로 묶여있는 민간부문 주택건설물량을
35만호로 늘려 오는 10월1일부터 시행키로 했다.

건설부의 이같은 조치는 그동안 건설경기 진정으로 주택가격의
안정기반이 어느정도 조성됐으며,주택물량 관리에 따른 장기민원이
다시 주택가격의 불안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것이다.

이에따라 건설부는 당초 할당된 물량에 비해 부족한 물량이 2만호
이상인 지역은 부족물량의 45%를 추가해 주고,2만호 미만인 지역은
30%,1만호 미만인 지역은 20%를 각각 추가배정,수도권지역에는 3만호
정도 부산 광주 대전에는 각각 1만호정도가 늘어났다.

dd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