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항공 및 관광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한국과 중국이 수교되면
서 16일 부터 3일 동안 예정으로 북경에서 한.중 항공회담이 시작되자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국적 항공사와 미국의 노스웨스트항공, 캐나
다항공 등이 서울-북경 노선의 취항 준비에 들어갔다.

또 일본의 일본항공(JAL), 전일본공수(ANA), 일본 에어 시스템(JAS)과
태국항공 등 일부 동남아지역의 항공사를 비롯한 서울에 취항하고 있는
25개 외국 항공사의 거의 대부분이 이 노선에 관심을 쏟고 있다.
특히 한국과의 항공협정에 따라 서울-북경 노선을 운항할 수 있는 이
원권을 이미 확보하고 있는 미국의 노스웨스트항공, 콘티넨털항공, 델타
항공과 일본의 일본항공 등은 미주-극동 노선과 미주-유럽 노선 일부 항
공기의 운항 편수를 줄이는 방법으로 이 노선에 취항할 준비를 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