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여자형사기동대는 16일 서울시내 가정집을 돌며 거액의 도
박판을 벌인 장영순씨(41.여.서울강서구 화곡1동 354)등 주부도박단 16
명을 상습도박 및 도박장개장혐의로 입건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지난 3월부터 서울 마포구 망원동, 염리동 등 서
울시내 가정집 10여곳을 돌며 지금까지 1백여차례에 걸쳐 도박판을 벌인
혐의다.

장씨등은 이날 오후 5시30분께 서울 마포구 망원동 472 박안순씨(42)집
에서 1천만원대의 도리짓고땡 노름판을 벌이다 이웃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