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적인 절전덕분에 올들어 전력소비 증가세가 과거보다 둔화됐다.

동자부는 17일 올 1월부터 8월까지 전력소비량이 총 7백57억1천만kwH로
전년동기대비 10.9%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증가세는 지난 5년간 동기대비 연평균 증가율 13.3%보다 2.4%
포인트나 둔화된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