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당국자는 17일 "당정간에 이견이 오가는 과정에서 정원식국무총리
의 경질문제는 거론된바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민자당으로부터 수습책으로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지않겠
느냐는 건의가 있었으며 청와대측은 이에대해 수사가 곧 마무리되니 그
결과에 따라 조처를 취하는 문제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