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연기군 관권선거 파문에 따름 민심 수습책의 일환으로
주말인 19일경 대폭적인 개각을 단행할 방침이다.
이번 개각은 민자당 김영삼총재의 요구에 의해 이루어지며 안기부장과
함께 내무 법무 체신 공보처장관 등이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연안기부장은 총선 당시 내무부장관으로 연기관권선거의 지휘책임
을 묻는 형식으로 경질되며 이동호내무 송언종체신장관은 각각 경찰의 민
주당사 진입, 제2이동통신 파문에 대한 문책형식으로 물러날 것으로 알려
졌다. 또 김기춘법무장관은 안기부장에 임명될 것으로 전해졌으며 정원식
총리도 공명선거의지를 보인다는 상징적 차원에서 경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총재는 "이를 위해 오는 18일 노태우대통령을 만나 개각문제를 협의하
겠으며 이번주 중 결론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