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과 김영삼민자당총재는 추석연휴가 끝나는 다음주초 청와대
에서 회동을 갖고 연기군 관권부정선거 폭로파문의 수시습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중권청와대정무수석은 9일 "두 사람이 다음주초 회동, 이번 사건의 검찰
수사결과를 토대로 문책범위와 내용을 결정하고 연말대통령선거에서의 관권
개입방지대책을 비롯한 종합적인 수습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총재의 한 핵심측근은 "이제 행정력을 동원해 선거에서 승리하겠다
는 과거 여권후보의 발상부터 근본적으로 뿌리뽑겠다는게 김총재의 결심"이
라고 설명하고 "따라서 선거관련 관계기관대책회의는 지난 총선등에서 검증
된 것처럼 별다른 도움을 주지못한 만큼 이의 폐지를 정식으로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