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투자가들은 8일 2백15만주가량의 매수주문을 내는 한편 매도주문은
1백40만주정도에 그쳐 뚜렷한 매수우위를 나타냈다.

특히 은행들의 상대적인 매수우위가 두드러졌다.

은행들의 이날 매수주문은 80만주정도에 달했고 매도주문은 30만주선에
머물러 50만주가량의 매수우위를 보인 것으로 관측됐다.

보험사들은 매수및 매도주문이 각각 25만주와 5만주수준을 나타냈다.

이에반해 투신사들은 1백만주정도씩의 매수 매도주문을 냈으며
매수우위폭이 5만주정도에 불과했었던 것으로 관측돼 실질적인
시장개입효과는 그리 크지않았던 것으로 해석됐다.

기관투자가들의 매매주문은 전업종에 걸쳐 나왔는데 유통물량이
상대적으로 풍부해 매매회전율이 높은 종목을 선호하는 모습이었다.

한편 외국인투자자들도 이날 매수우위를 보였다.

외국인의 매수종목에는 국제증권 한국전력 경기은행 장기신용은행
한진해운 한일은행 럭키화재 한양화학 한진중공업 현대종합상사 신동아화재
럭키 럭키개발 인천제철등이 포함됐다.

또 이날도 지난7일에이어 자전거래가 속출했다.

주요 자전거래종목은 부산은행 신탁은행 해태전자 동서증권 선경 한미은행
유공 현대차우선주 두산유리우선주등이었다고 증권회사법인부직원들이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