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수 전연기군수는 8일 "김영삼 민자당총재의 사조직인 민주산악회
충남지부장인 한청수 전충남지사가 지난8월5일께 전화를 걸어와 당국
과 정면충돌하지 말고 대선때까지 민주산악회에서 같이 일하자"며 자신
을 회유했다고 폭로했다.
한전군수는 "한씨는 민주산악회에 입회하면 간부직에 발령을 내주겠
다고 약속했다"고 주장했다.
한 전군수는 이날 민주당 마포당사 최고위원실에서 이같이 밝히고 "
한 전지사는 나에게 고향인 청양에서 활동을 잘하면 단체장선거에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