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수 전연기군수가 8일밤 구인됨에 따라 한씨의 검찰출두여부를 둘
러싸고 벌어졌던 여야공방은 구인과정에서의 경찰측 물리력의 과잉여부
를 둘러싼 시비 및 관권선거관계자들에 대한 문책-처벌에 관한 공방으
로 비화되고 있다.
민주당은 8일밤 한씨가 구인된 직후 성명을 발표,"경찰이 제1야당의
당사에 난입,기물을 파손하고 국회의원등을 폭행하며 한씨를 연행한 것
은 용납할수 없는 반민주적 폭거"라고 비난하고 "노태우대통령과 김영
삼총재는 책임을 통감,국민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에대해 민자당 박희태대변인은 "한씨의 구인은 당연한 법집행이며
법치국가에서는 어느 누구도,어떤 장소도 법집행의 예외가 될 수 없다"
고 반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