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연기군 관권부정선거 사건을 수사중인 대전지검은 8일 밤 9시15
분 서울 마포구 민주당사에서 전연기군수 한준수씨를 강제구인했다.
대전지검특수부 구본성부장검사는 서울에서 이송돼 9일새벽 대전에
도착한 한씨를 철야조사했다.
검찰은 한씨의 주장이 대부분 사실로 확인됨에 따라 한씨에 대해 국
회의원선거법 위반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키로 했다.검찰은 이와함께
이르면 9일중 이종국충남지사,임재길 민자당연기지구당위원장을 소환해
사법처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수표발행업체인 대아건설 사장 성완종씨등도 곧 소환-조사
하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