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재무부에 따르면 이미 우리정부로부터 설립인가를 받은 중국은행에
이어 중국인민건설은행이 한국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중국인민건설은행은 지난 8월 우리나라에 사무소를 두겠다는 의향서를
제출했으며 오는 16일 이 은행의 주한영부행장이 내한하여 재무부 및
은행감독원 관계자들과사무소설치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재무부관계자는 이달안에 이 은행의 사무소설치를 인가해줄 방침이며
금년안에는 사무소개설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인민건설은행은 사회간접자본투자,대규모 설비투자에 대한 재정자금및
건설자금의 공급을 목적으로 지난 54년에 설립됐으며 자기자본이 지난
90년말 현재 62억달러로 세계 28위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