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영국민당대표는 8일 "안기부장은 3.24총선때는 내무장관으로 온갖
부정선거를 하더니 이제는 내가 대선에서 도중하차할 것이라는등
흑색선전을 퍼뜨리고 있다"면서 안기부에 집중 포화.

정대표는 이날 가진 정례기자간담회에서 "지난 총선은 3.15선거보다 더
극심한 부정선거였고 정상적인 선거가 이루어졌다면 민자당은 현재 의석의
3분의1에 불과했을것"이라고 주장한뒤 이상연안기부장의 즉각 파면과
검찰조사를 요구.

정대표는 국회정상화전망에 대해 "관권선거폭로사건도 있었던만큼
김영삼씨가 마음을 돌릴 것으로 본다"면서 낙관론을 펴기도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