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는 8일 LNG3호선의 건조를 한진중공업과 대우조선에 공동으로
맡기기로 최종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가스공사는 이날 오후 영동 본사에서 선주협회 조선협회 관계자들로
구성된 LNG국적선 확충협의회에서 이같이 최종 합의됐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LNG3호선 건조를 위한 주계약자는 운항선사에서 추천한
한진중공업이 되고,한진의 기술력보완을 위해 대우조선이 공동건조
조선소로 참여하게 됐다.

한진은 대우와의 합의에따라 전체선박의 65%상당을 건조하며 대우는
나머지 35%를 맡게 될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이경식가스공사사장은 "이번 건조조선사 선정은 "운항선사의
추천에 따른다"는 당초의 원칙에 의해 이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사장은 또 "한진의 공동건조 파트너로 대우조선이 선정된것은
삼성중공업에 비해 대우가 공동건조형태를 결정하는데 있어 한진에 더많이
양보한 결과로 받아들여진다"고 덧붙였다.

한편 멤브레인형으로 건조되는 LNG3호선은 오는 95년까지 완공돼
인도네시아에서 공급받는 LNG를 수송하게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