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국충남지사가 한준수전연기군수의 관권선거폭로 파문과 관련, 최근
사의를 표묘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내무부의 한 관계자는 "이지사가 최근 이동호내무장관과 전화통화하는
과정에서 물의를 빚은데 대해 책임을 통감,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