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민자당은 7일오후 여의도 맨하탄호텔에서 내년예산관련 당정협의를
갖고 내년도 공무원봉급을 올해보다 평균 3% 인상키로 최종확정했다.
직급별 세부인상률은 하후상박원칙을 적용키로 했다.

당정은 또 재해대책비등을 충당하기위해 총 3천억원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
을 편성키로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국책사업비 삭감문제를 비롯,신용보증기금 추가출자,대도시 지하철
건설비용 재원확보등은 당정간에 이견이 맞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당정은 이에따라 당초 8일 열기로 했던 고위당정회의를 하루 연기,9일 개최
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