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서울시에 따르면 광역전산망을 갖춰 운영한 지난 한달동안 시가
구인과 구직을 맺어준 취업알선 건수는 8백78건으로 구인 5천7백33건의
15%에 그쳐 광역전산망 설치 이전 알선율 29%의 절반수준으로 떨어졌다.

특히 광역전산망설치이후 취업이 성사된 8백78건중 91%인 7백98건이
서비스 사무 단순노무직이었으며 제조업체 생산직은 고작 9%인 79건에 그쳐
심각한 3D기피현상을 반영했다.

취업알선창구는 지난해 11월 문을 열어 각 구청과 동사무소별로
운영,구청안에서만 취업알선이 가능해 효율성이 없다는 지적에 따라 전국
광역전산망을 추진,7월부터 전국86개 시 군 구를 연결하면서 알선율이
급증할 것으로 기대됐었다.

그러나 광역전산망이 설치되기 전인 6월말까지 취업이 성사된
7천1백38건중 제조업체 생산직 취업률이 10%,서비스등 단순노무직이 90%로
광역전산망여부와 관계없이 제조업체 기피현상이 심화되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기섭 서울시 노정과장은 여름철에는 구인 구직모두 줄어 취업률이
낮아지는데다 제조업체 구인과 서비스업 구직이 서로 엇갈려
취업알선실적이 저조한 것으로 풀이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