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5일 대전역광장에서 `관권부정선거규탄대회와 한준수군수 양심
선언국민대회''를 열고 14대 총선에서 전국적이고 조직적인 관권선거가
이뤄졌다고 비난하고 단체장선거를 관철, 오는 대통령선거에서 관권부정
선거를 막자고 다짐했다.

지난 14대 총선이후 첫 장외집회인 이날대회는 김대중 이기택대표를 비롯,
한전군수 노무현전의원 이문옥전감사관 김용우목사등이 연사로 나와 관권
선거의 사례와 정부의 실정을 폭로하고 단체장 선거실시를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