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과 투신사의 강한 "사자"주문에 힘입어 채권수익률이 오름세를
멈췄다.

4일 채권시장에서는 전일의 오름세가 영향을 끼치며 3년만기
은행보증사채에 연16.50%의 수익률로 "팔자"주문이 나돌기도 했으나
은행과 투신사의 매수세가 살아나면서 전일과 같은 연16.35%의 수익률로
거래가 이뤄졌다.

이날 한때 연16.30%에도 매수호가가 나온 것으로 알려져 하루중
수익률변동폭이 평소보다 컸다.

300억원어치의 가스공사채와 190억원어치의 리스채가 나온데다
회사채발행물량도 480여억원어치나 됐으나 소화에는 무리가 없었다.

한편 자금시장에서는 전반적인 자금사정이 호조를 보였다.

은행권은 지준을 채우고도 여유가 있어 여유자금처리에 곤란할 정도였으며
증권사들도 단기자금에는 여유가 있어 1개월이상짜리 자금을 구하는
형편이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