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투자가들의 장세부축작업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 3일 기관투자가들은
"팔자"주문보다 "사자"주문을 1백만주정도 많이 내 주가를 오름세로
돌려놓는데 크게 기여했다.

이날 투신등 기관투자가들이 낸 "사자"주문은 모두 2백95만주에 달한 반면
"팔자"주문은 1백90만주에 그친 것으로 추정됐다.

투신사들은 1백80만주의 "사자"주문과 1백40만주의 "팔자"주문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투신사들은 후장막판 종합주가지수에 큰 영향을 미치는
한전주를 집중적으로 매입했다. 이밖에 투신사들은 대형제조주와 금융주를
많이 사들였다. 반면 "팔자"주문을 많이 낸 종목은 실적호전주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은행들은 55만주의 "사자"주문과 20만주의 "팔자"주문을 각각 낸 것으로


추정됐다. 은행들은 저PER(주가수익비율)종목과 증권 은행주에
"사자"주문을 많이 낸 반면 시멘트업종 주식에 "팔자"주문을 많이 낸
것으로 전해졌다. 보험사들은 45만주의 "사자"주문과 10만주의
"팔자"주문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보험사들은 음식료업종과 은행주를
많이 사들이려는 흔적이 엿보였다.

외국투자가들은 30만주의 "사자"주문과 25만주의 "팔자"주문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투자가들은 주로 저PER종목에 "팔자"주문을 낸 반면 은행
보험주를 비롯 대형제조주에 "사자"주문을 많이 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한일은행 장기신용은행 경남기업 럭키 삼성종합건설등이 대량으로
자전거래돼 눈길을 끌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