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수 전연기군수의 관권선거폭로 양심선언사건을 수사중인 대전지
검 특수부(부장 구본성)는 한씨에 대한 소환조사 이후에 곧바로 이종
국 충남도지사를 소환 조사키로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지검 최병국차장검사는 4일 "한씨에 대한 조상서 한씨가 이지사
로부터 돈을 받았다고 진술할 경우 이지사를 소환, 조사할 계획" 이라
며 "현재까지 드러난 정황으로 볼때 이지사가 한씨에게 돈을 주었다는
사실을 부인하기는 힘들 것 같다"고 밝혔다.

최차장은 이와함께 한씨와 이지사가 돈을 주고 받은 사실을 시인할
경우 수표추적은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