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8일 텔리비전 방송 3사가 김영삼 민자당 총재 취임식 생중계
로 `불공정'' 시비를 불러일으킨 데 대해 방송위원회는 3일 "무방하다"
고 판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위원회의 윤오숙 홍보부장은 3일 방송위원회 보도.교양심의위원
회가 방송 3사의 민자당 행사 중계방송을 심의한 결과 "무방한 것"이라
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방송위는 이 발표문에서 "8월28일 `민자당 상무위원회 전체회의''의
텔리비전 생중계에 관해서 텔리비전 생중계의 뉴스가치 결정 여부는 편성
권 문제로서 방송사의 재량에 속하는 일이나, 방송의 공적.사회적 기능
을 감안하여 편성에 신중을 기해야 하고, 국민의 편의를 위해 이와 같은
프로그램은 사전 예고토록 하며 고지된 프로그램은 예고없이 변경되는 일
이 없도록 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밝힘으로써 실질적으로 이 문제를
편성권의 재량에 속하는 것으로 규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