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의 한 고위 관계자는 3일 "육성회비 인상에 대해 학부
모들과 경제기획원 등에서 강한 반대입장을 보이고 있어 인상폭 수정이
불가피하다"며 "육성회비를 조금 올리는 대신 교육특별회계의 학교운영
비 지원율을 크게 올리는 등 학교재정 지원의 새로운 방안을 모색하겠다
"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이달안에 각급 학교 교장 등을 대상으로 이런 교육청 방
침을 알리고 학부모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한도내에서 인상률을 재결정하기
로 했다.

`참교육을 위한 전국 학부모회''(회장 김영만)는 이날 오전 서울 정동 세실
레스토랑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교육당국이 교육재정확보 노력없이 육성
회비만 올린다는 것은 학부모의 부담만 늘릴 뿐 교육부조리를 없앨 수
없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