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와 안기부가 한씨의 양심선언이 야기할 사회적 파장을 우려해 사전
입막음 노력을 기울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씨의 증언및 총무처에 제출한 소청심사청구서에 따르면 한씨는 선거가
끝난 뒤 유아무개 연기군 담당 안기부 정보관 및 심대평 청와대 행정수
석 비서관 등과 몇차례 만나 양심선언을 포기하고 공로퇴직연수를 순
순히 수락하라는 권유를 받았다는 것.

민주당 연기군 부정선거진상조사단의 한 관계자는 "만일 이 지사의
주장대로 한 전군수가 상부의 지시도 없는 상태에서 단독으로 관권선거를
기도했다면 청와대와 안기부까지 나서서 한씨의 양심선언을 막으려 했던
것은 사리에 닿지 않는다"며 "정부 여당쪽이 한씨 단독행동으로 이번
사건의 결말을 지으려 할 경우 또 다른 반박 증거를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