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검사장 이건개)은 지난달 10일부터 31일까지 본-지청 합동으로
주요 사기사범에 대한 집중단속을 벌여 모두 164명을 검거, 이중 죄질이 나
뿐 117명을 구속하고 47명을 불구속입건했다고 3일 발표했다.

검거된 사기범들이 사취한 액수는 모두 750억원에 달하며 구속자중에는
3억2천만원을 사기하고 40억원의 부도를 낸 후 잠적, 물의를 빚은 서울시의
회 의원(동작구) 정일룡씨(51/남원광산 대표)도 포함돼 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시의회 의원 정일룡씨의 경우 지난해 2월10일부터
금년 3월3일까지 자신이 경영하는 남원광산의 운영자금으로 사용하겠다
면서 반모씨 등 8명으로부터 3억2천여만원을 빌려 편취하고 지난 5월에
는 당좌수표 9억6천여만원을 부도내는 등 모두 40억원을 부도내고 달아
났다가 검거됐다.

또 구속된 (주)에이스 뱅크 명예회장 겸 시티플랜 대표 차지혁씨(38)
는 지난 90년 11월초 모대학 음대강사 B모씨, 모대학 의대교수의 딸인
K모양 등에게 결혼을 가장해 접근, 5억6천여만원을 편취하고 작년 7월20
일에는 한국상업은행 방배동지점에 돌아온 60억원 상당의 어음과 수표를
부도낸 혐의를 받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