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8일 법원경매에서 (주)갑을(대표 김창호)에 경락됐던 서린호텔에
대해 일부 근저당권자들이 "법원이 최초경매가를 시가보다 지나치게 낮게
책정하는등 경매에 하자가 있다"며 경매 취소를 요구하는 항고장을 3일
서울민사지법에 냈다.

한영호씨등 4명의 호순위근저당권자들이 이날 제기한 항고장에 따르면
"서린호텔이 시가 3백50억원 이상을 호가하는데도 법원이 호텔이라는
특수사항을 무시하고 단순한 부동산으로 평가하는 바람에 최초경매가가
2백12억원으로 책정됐다"며"이는 경매관행에 어긋나 경매를
뮤효화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경락된 물건에 대해 항고장이 제출되면 재판부가 경락허가확정판결을 내릴
때까지 경락자의 권리행사가 전면중지돼 잔대금등을 지불치
못하게되어있다.

이에따라 서린호텔의 경락자인 (주)갑을은 이들이 항고이후 재항고까지
할경우 상당기간 서린호텔과 관련된 사업을 추진하지 못하는 처지에 놓이게
됐다.

<고기완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