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올해 주택건설물량을 50만가구에서 55만가구로 5만가구 늘려 민영
주택의 사업승인적체현상을 해소키로 했다.
대신 공공부문의 할당량 20만가구중 5만가구를 떼어내 민간부문으로 전환
키로 했던 방침은 철회, 올해 주택건설물량을 민간부문 35만가구에 공공
부문 20만가구선에서 관리키로 했다.
3일 경제기획원과 건설부는 주택건설업계의 경영난을 덜어주고 건축투자를
적정선으로 회복시키기위해 올해 주택건설물량을 당초계획보다 5만가구늘려
모두 민간부문에 배정키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부는 새로 늘어난 5만가구를 대기물량이 많은 경기도 대전시등에 집중
할당, 사업승인적체현상을 해소할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