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수 전연기군수의 3-24총선 관권개입 폭로와 관련, 민자당은 이 사건
관련자들에 대한 인책등을 촉구하며 조가기수습에 나섰다.
김영삼민자당총재는 3일 한전군수의 폭로사건과 관련, "어떤 이유로든
선거부정은 용납될수 없다"고 지적, "사직당국에서 철저히 이 사건의 진상
을 규명, 결과에 따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자를 엄중처벌해야 한다"
고 밝혔다.
이에따라 김영구사무총장은 이날 민자당과 김총재의 이같은 방침을 검찰
에 공식전달했다.
김총재는 이어 이날 당사를 방문한 김중권청와대정무수석을 만나 한전군수
의 폭로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종국충남지사등 관련자들에 대한 인책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