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대를 풍미했던 여배우 남정임(본명.이민자)씨가 2일 상오
3시30분 지병으로 서울대병원에서 숨졌다. 향년 47세.
지난 66년 ''유정''으로 대뷔한 남씨는 ''초련''등 3백여편의
영화에 출연하면서 전성기를 누렸으나 90년초 유방암 진단을
받고 투병해왔다.
유족은 부군 노승조씨(46.대한도시가스 부사장)와 1남1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