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입주가 31일부터 시작되는 일산신도시에서 실수요자 입주여부등을
확인하는 입주합동지원반이 설치,운영된다.

29일 건설부에 따르면 경기도와 고양시 토개공에서 차출한 17명으로
일산신도시 입주합동지원반을 편성,일산신도시 건설사업이 마무리될때까지
투기행위규제업무를 수행토록 했다.

이 지원반은 이미 활동중인 분당 평촌 산본신도시 입주합동지원반과 같이
입주예정자가 제출한 입주계획서등을 토대로 계약자의
실제입주여부,주민등록 전화 자동차등의 등록이전현황,취학자녀
전학상황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하게된다.

일산신도시는 31일 7백86가구가 입주하는것을 시작으로 9월
1천3백6가구,10월 1천5백62가구등 올해안에 3천6백54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