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28일오후 서울올림픽공원 역도경기장에서 상무위원회의를 열고
김영삼대표를 총재로 선출했다.

노태우대통령은 명예총재로 추대됐으며 김신임총재는 김종필최고위원을
대표최고위원으로 지명했다. 이로써 민자당은 김총재중심의
단일지도체제가 되었다.
김총재는 이날 "변화의 시대를 연다"는 제목의 취임사를 통해 "가장
시급한 과제는 경제를 살리는 일"이라고 강조하고 "활력이 넘치는 경제로
재도약시키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총재는 "기업과 국민의 자발적인 참여와 창의가 경제활성화의
원동력이며 이를 위해 정부는 규제와 간섭을 최대한 줄이는 "작은정부"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소기업이 우리경제의 뿌리가 되도록
만들고 과학기술투자를 강화,국제경쟁력을 제고하겠다"고 말하고 "정책의


일관성을 유지,안심하고 투자할수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김총재는 "집권여당이 개혁을 외쳐온 야당출신을 총재로 선출했다는
사실은 이시대와 국민이 원하는 변화를 선택했다는 뜻"이라고 전제하고
"이나라의 정치 경제 사회가 새롭게 변화하려면 강력한 정부,강력한
지도력이 필요하고 이는 깨끗하고 정직한 지도자에게서 나온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의 온갖 병폐와 경제침체등을 "한국병"이라고 진단하고 "국민의
주름살을 펴는 생활정치를 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김총재는 유능한 인재를 지역간에 골고루 등용하기위해 인사제도의
획기적인 개선이 이루어져야하며 통일은 차분하고 내실있게 추진되어야
할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총재는 9월초에 별도의 기자회견을 갖고 대통령후보자로서의 구체적인
정책추진방안을 밝힐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