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전주.제주 백지화 연기 많아 지자체 스레기소각로 건설 지자체가
추진중인 쓰레기소각로 건설이 예산부족과 주민반발로 큰 차질을 빚고있어
현재 겪고있는 "쓰레기처리전쟁"은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27일 환경처에 따르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쓰레기매립난 해소를 위해
정부가 올해부터 오는 2000년까지 전국 53개지역에 모두 1백45기의
쓰레기소각로를 설치,현재 0.5%인 소각처리율을 3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었으나 대부분의 지자체들이 재정난과 주민반발로 아예
건설계획자체를 백지화시키거나 연기하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소각로설치를 추진중인 지자체가운데 포항 전주 제주시는 재정난을
이유로 건설계획을 백지화시켰으며 분당 일산 평촌 산본 중동등
수도권신도시들도 인근 주민반대와 예산부족등으로 건설에 상당한 진통을
겪고 있다.

또 내년에 모두 33기의 소각로건설을 추진하던 9개 지자체들도
대구.대전시등 4곳만 국고 50%이상 지원을 조건으로 설치의사를 밝혔을뿐
나머지 5개 지자체는 예산책정도 안하는등 설치계획을 미루고 있는 상태다.

환경처는 오는 94년부터 건설예정인 41개지역 81기의 소각로도
해당지자체의 예산부족과 인근주민 반발로 설치에 큰 차질을 빚을 것으로
내다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