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만재무부장관은 24일 오전"증시안정을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한뒤
기자회견을 가졌다.

다음은 일문일답내용.

-이번 대책이 올들어 몇번째인가.

"금년들어서는 처음이다"

-우리 경제를 어떻게 진단하는가.

"작년과 비교할때 물가가 안정되고 국제수지가 개선되고 있다.
부동산가격하향안정도 간과할수 없다. 정부의도대로 경제가 운용되고있는
것으로 본다"


-이번 조치가 안정기조를 무너뜨릴 것이란 지적도 있는데.

"긴축기조는 계속 유지할 것이다. 이번 대책도 안정기조의 테두리를
벗어나지 않는 범위에서 마련했다"
-증시안정채권은 백지화한 것인가.

"지하자금이나 단기악성자금을 산업자금화한다는 차원에서 검토했다.
그러나 "세금없는 부의 세습"이란 지적과 조세형평상 어긋난다는등
문제점이 많아 이번 대책에서 제외했다. 계속 논의 검토할 사항이다"

-이번 대책과 관련,은행등 유관기관들의 반발은 없었나.

"주식시장에 문제가 생기면 금융권전반에 영향을 미친다. 경제전체를
위해 모두가 고통을 분담하는 각오와 자세가 필요하다. 오늘아침
관계기관장회의에서 이견은 없었다. 이견이 나오면 계속 조정설득해
나가겠다"

-주가가 더 떨어지면 증안채권을 발행할 것인다.

"새로운 대책을 구상하는 것은 없다"

-주가수준이 어느정도면 적정수준으로 보는가.

"장관입장에서 구체적으로 말할수는 없다. 투자심리가 회복되고
기업자금조달이 원활히 이뤄지는 시점이 증시가 제기능을 다하는 때라고
생각한다"

-발표시기는 한중수교시점과 맞춘것은 호재가 있는 시기를 택한것 아닌가.

"한중수교와는 상관없다. 대책이 마련되는 과정에서 억측이 많아 되도록
빨리하려고했다. 대책이 주가에 미치는 영향이 커 개장시간이전에
발표했다"

-3조9천억원이 언제까지 매입하는 규모인지 명확치 않은데.

"월별로는 은행신탁과 보험에서 3천7백억원,연.기금에서 1천억원씩
들어올것이다. 증안기금은 증권사의 출자가 이뤄진후에 정확히 예측할수
있다"
<윤증현증권국장이 대신답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