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대중국수출입이나 투자때 사전신고대상을 현행 건당 2백만달러
이상에서 3백만달러 이상으로 완화하고 중국의 철강및 화학등 기간산업에
참여하기위한 산업협력단을 연내에 중국에 파견키로 했다.

한봉수상공부장관은 24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중수교를 계기로 양국간
경제협력을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하기위해 이같은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장관은 중국과 수교가 체결됨에 따라 민간기업들이 교역이나 투자를
보다 자유롭게 추진할수 있도록 "북방국가와의 통상에 관한 요령"을
개정,승인및 신고대상을 축소조정하겠다고 말했다.

현행 요령에는 2백만달러이상의 상품수출입과 제조업투자 30만달러이상
의 산업설비수출입 업무영역협정체결은 신고 지사및 사무소설치와 여행은
허가,전시회개최는 상공부의 승인을 각각 받도록 하고 있는데 상품수출입과
제조업투자는 3백만달러,산업설비수출은 50만달러정도로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장관은 또 중국의 8차5개년계획에 국내기업이 효율적으로 참여할수
있도록 산업협력단을 파견해 중국의 관련 공업부및 국영공사와
협의토록하고 대중국교역에 대한 연불수출및 수출보험지원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중국 대외경제무역부장관과 매년 통상장관회담을 열되 연내에 첫
회담을 개최하고 중국과 상사중재협정을 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상해 광주 대련에 KOTRA(대한무역진흥공사)무역관을 개설하고 천진
한국기업전용공단을 조기에 완공토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장관은 대중국교역이 올해는 1백억달러,5년뒤인 오는 97년에는
2백억달러선으로 대EC(유럽공동체)교역을 능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