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김형철특파원]일본과 러시아양국정부는 9월의 옐친대통령
방일시 7개의 합의문서를 교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요미우리(독매)
신문이 24일 보도했다.

7개의 합의문서는 총영사관 상호설치,1억달러 긴급식량원조, 외교관의
행동제한완화, 극동지역에서의 문화교류, 해상사고 방지협정, 해난구조
협정, 우주평화이용협력협정등으로 오는 29일 와타나베외상의 러시아
방문때 최종 합의될 예정이다.

이중 총영사관은 일본이 하바로프스크에,러시아가 니가타(신석)에 설치할
방침이다.

또 1억달러의 긴급식량원조는 지난 90년 결정되었지만 러시아이외
구소련공화국에 대한 원조문제가 걸림돌이 돼 연기돼왔던 것이다.


한편 외교관의 행동제한완화는 현재 러시아가 모스크바중심부터 40 이내는
자유여행지역,그외 지역은 외무부사전허가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일본도
이에 상응하는 규제를 가하고 있는것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다. 이와함께
민간인의 러시아여행시 방문지별로 받아야 하는 비자취득의 번거로움도
해소해 갈 방침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