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상장회사 임원의 평균나이는 52세,10명중 8명가량이 대졸이상
학력소지자이며 평균 6.7명에 1명꼴로 타회사에 겸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내상장사의 임원수는 사당 평균 11.48명으로 이중 1.45명이
대표이사인 것으로 밝혀졌다.
24일 한국상장사협의회가 국내 6백71개 상장회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상장회사임원현황분석"에 따르면 이사 감사등 이들 회사의 임원총수는
지난6월말 기준 모두 7천7백1명으로 집계됐다.

사당 평균임원은 11.48명으로 지난해(평균11.47명)와 큰 변동이 없다.
상장회사중 임원수가 가장 많은 회사는 지난88년 삼성반도체와 합병한
삼성전자로 1백15명이었고 다음은 현대자동차(66명) 삼성물산(51명) 광주
고속(45명)순이다.


30명이상의 임원을 둔 회사는 모두19개사로 전체의 2.8%에 이르고있다.

이사의 수는 6천8백8명으로 사당 평균 10.15명,감사의 수는 8백93명으로
사당 1.33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이사는 29명줄고 감사는 32명 늘었다.

상장사 임원들의 직위별분포는 평이사(33.01%)상무(20.87%)전무(12.68%)
감사(11.60%)사장(8.91%)부사장(6.28%)회장(5.13%)부회장(1.52%)순이다.

평균연령은 52세. 지난해보다 0.4세,89년보다 1.1세 높아졌다.
특히 지난해에 비해 51세이상이 24.10%나 늘고 50세이하는 22.96%줄어
고령화추세가 뚜렷한 편.

51 55세가 2천4백51명(31.83%),46 50세 2천10명(26.10%),56 60세
1천2백68명(16.48%),61세이상 9백51명(12.35%),41 45세
6백92명(8.99%)순으로 40세이하도 3.87%를 차지하고있다.

현직 상장회사 임원중 최고령자는 (주)코오롱의 이원만명예회장으로
27세(1966년생)다.

상장사 임원들은 평균6.7명에 한명꼴로 타회사임원을 겸직하고 있다.
전체의 15.4%인 1천1백86명이 상장회사(3백25개)또는 비상장회사
(1천1백17개)임원을 겸직중.

이중 1개사 겸직이 9백61명(81.03%),2개사 2백3명(17.12%),3개사
15명(1.26%)이며 4개사와 5개사 겸직자도 각각5명,2명이다.

겸직비율은 지난해(25.69%)보다 크게 줄어들었는데 이는 경영환경악화로
인한 조직개편 업무전문화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상근과 비상근으로 구분해볼때 상근임원은 6천5백65명(85.25%)으로 사당
9.78명이며 비상근임원은 사당 1.69명이다.

감사의 경우 전체감사의 절반이 조금넘는 53.86%가 상임으로 지난해보다
상임이 21명 늘어 다소 감사제도가 강화되어감을 알수있다.

그러나 사당 상근감사수가 0.72명에 불과,아직도 상근감사가 없는 회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졸이 70.39%,대학원졸업 13.58%,고졸 5.06%며 중졸이하도 1.66%나 됐다.
해외유학을 다녀온 사람은 8.3%였고 외국인도 78명이나 됐다.

지난해에 비해 대학원졸업자가 20명 줄어든 반면 중학교 고등학교졸업자는
각각 23.81% 17.12% 늘어났다.

대표이사는 모두9백74명으로 사당 평균 1.45명이다.
지난해보다는 32명 늘어난 것으로 업종다각화에따른 권한세분화
경영권분산등을 반영하는 결과로 풀이된다.

직위별로 대표이사사장은 줄고있는 반면 부사장 전무의 직위를 가진
대표이사가 늘고있다.

대표이사의 연령은 61세이상(26.69%)이 가장 많고 다음이 51
55세(26.28%)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